삼성전자 최초 스핀오프 기업 ‘솔티드벤처’ MWC 간다 … 스마트 신발 IOFIT 공개

원문보기

iofit

삼성전자가 내부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사내 벤처 프로그램 C-Lab을 통해 설립된 솔티드벤처가 2016 MWC 참가하여 IOFIT이라는 스마트 신발 제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솔티드벤처는 이번 MWC 전시를 통해서 다양한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얻고, 시장 가능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IOFIT은 실시간 데이터와 코칭 솔루션을 활용하여, 피트니스 운동과 골프 스윙을 배우는데 도움을 주는 스마트 밸런스 신발이다. 각 신발의 밑창 내 압력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운동을 하는 중이나 마친 후 밸런스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프리미엄 피트니스 전문가나 골프 전문가에게 얻을 수 있는 정보뿐 아니라, 비디오 촬영 및 코칭 툴은 트레이너나 코치에게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인 코칭이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각 신발에 내장된 압력센서와 가속도 센서를 이용하여, 사용자의 밸런스와 무게중심 이동, 양 발의 지지력 등을 측정하고, 측정된 데이터는 사용자의 스마트폰이나 테블릿으로 실시간 전송 된다. 센서와 회로 모두 신발 밑창 안에 내장되어 있기 때문에, 신발의 착용감을 그대로 유지 할 수 있으며, 배터리는 사용하지 않는 시간에 슬립 모드로 전환되어 효율성이 높다.

솔티드벤처 조형진 대표는 “현재 시장에 등장한 스마트 신발이 ‘달리기’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라면, IOFIT은 최초로 피트니스와 골프 코칭 등 밸런스를 위한 제품이며, 제품 기획 초기부터 많은 피트니스 트레이너와 전문 골프 프로와의 논의를 통해 니즈를 분석하여 개발하였다.”고 말했다.

또한 조대표는 ”밸런스는 피트니스 운동과 골프 스윙 동작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밸런스를 놓친다면, 부상에 쉽게 노출되고, 비효율적인 운동을 하게 된다. 골프에 있어서는 비거리 향상과 스윙 자세 개선을 위해서 적절한 밸런스와 무게 중심 이동이 가장 중요하다. 이러한 데이터에 대한 니즈를 IOFIT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 신발에 있어서 가장 좋은 점은 항상 착용하는 신발이기 때문에,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의식할 필요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 라고 말했다.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